전공의 집단휴진 지속에 복지부 “깊은 유감…복귀 요청”

[연합]

[헤럴드경제] 전공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가 30일 집단휴진(파업)을 계속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보건복지부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에서 진료 현장으로 즉시 복귀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견디는 국민들께 또 다른 걱정과 불편을 끼쳐 드려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대전협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의 주요 의료정책에 반발하면서 지난 21일부터 일주일 넘게 무기한 집단휴진을 벌이고 있으며, 이날 비대위의 재투표 끝에 단체행동을 계속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집단휴진에는 전임의도 합류한 상황이다.

28일 기준 휴진율은 전공의 75.8%, 전임의 35.9%에 달했다. 의대생들은 9월 국가고시를 거부하고 동맹 휴학까지 나섰다.

정부는 전공의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까지 확대함과 동시에 현장에 복귀하지 않은 10명을 경찰에 고발하는 등 원칙적 대응에 나섰다.

이에 맞서 의협은 복지부 간부 맞고발과 함께 내달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하고 나서는 등 갈등의 골은 더 깊어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