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대전협, 고통받는 환자 외면…엄정한 법적 책임”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생사의 갈림길에서 고통받는 환자들을 외면한 결졍"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전공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가 30일 집단휴진을 계속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가 진정성을 갖고 대화를 시도했음에도 이런 결정이 내려져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전공의들의) 업무중단이 계속되며 환자들의 희생이 잇따르고 있다. 부산과 의정부에서 응급실을 찾아 헤매던 환자 두 분이 결국 유명을 달리하는 일도 있었다"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지금이라도 대전협은 업무중단을 철회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집단휴진 피해신고·지원센터'가 원활히 운영되도록 힘써 달라고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부터 수도권에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시행된 것과 관련해 "음식점, 카페 등 생활과 밀접한 곳에 대한 제한이 많아 국민의 불편이 클 것"이라면서도 "셧다운에 해당하는 3단계로 가지 않기 위한 마지막 조치인 만큼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광복절 집회 참석을 숨기고 검사를 받지 않았다가 뒤늦게 확진판정을 받은 사례가 있었다"며 "이 탓에 학교가 폐쇄되고 1천800여명이 검사를 받는 등 한 사람의 거짓말로 무고한 사람들이 비싼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역학조사 방해 행위에 대해 고발은 물론 치료비 환수, 구상권 청구 등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