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2경기 연속 안타…타율 2할대 다시 진입

최지만(29·탬파베이)이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29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 4번 1루수로 선발출전,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 3경기 만에 안타를 신고한 최지만은 이로써 2경기 연속 안타행진을 이어갔다. 타율도 0.198에서 0.202로 끌어올리며 2할대에 재진입했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우전안타로 포문을 연 최지만. 다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4회초 2사 후에 들어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2루수 땅볼에 그쳤다. 1-0으로 앞선 6회초 2사 1,3루 찬스에서도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리고 2-0으로 리드하던 8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마지막 타석을 맞이한 최지만은 볼넷을 골라내며 2사 1,2루 기회를 연결했다. 최지만은 후속타자 윌리 아다메스의 연속 볼넷 때 2루를 밟았고 이어진 조이 웬들의 2타점 우중간 2루타 때 득점에도 성공했다.

이때 승기를 잡은 탬파베이는 4-0으로 마이애미를 꺾고 4연승(23승11패) 행진을 달렸다. 3연패에 빠진 마이애미는 14승14패, 승률 5할을 간신히 유지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