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고통’ 말하며 울먹인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으로 코로나 전쟁 승리하겠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낙연 의원이 자택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방식으로 진행된다. [연합]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코로나 전쟁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9일 민주당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뒤 수락 연설에서 “국가적 위기에 여러분이 주신 임무는 분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전쟁에서 이기지 못하면 우리는 일상의 평화를 되찾기 어렵다”며 “이 전쟁에 효율적, 체계적으로 강력히 대처하기 위해 현재의 국난극복위원회를 확대 재편하고 그 위원장을 제가 맡겠다”고 했다.

또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국민의 전폭적 동참을 얻어 이 국난을 더 빨리, 더 잘 극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해치는 불법행위, 불공정행위, 집단이기주의, 가짜뉴스 등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민이 겪는 어려움과 관련해 “이 고통은 얼마간 커질 것이다. 실업자는 늘고 여러분의 삶은 더 고달파질 것”이라고 언급하며 순간 목이 메인 듯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위대한 우리 국민은 방역의 주체라는 각오로 이 전쟁에 동참하고 계시다”며 “우리는 이 국난을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위기 극복과 함께 민생 지원, 포스트 코로나 준비, 통합의 정치, 혁신 가속화 등을 자신에게 주어진 ‘5대 명령’으로 꼽았다.

특히 “고통에 직면한 민생을 돕기 위한 당정 협의를 조속히 본격화하겠다”며 “기존의 방식을 넘는 추석 민생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야 관계와 관련해 “원칙은 지키면서도 야당에 양보할 것은 양보하는 ‘원칙 있는 협치’에 나서겠다”고 언급했다.

당 쇄신과 관련해선 “국민 각계각층의 고통을 더 가깝게 공감하고, 더 정확히 대처하도록 쇄신하겠다”며 “유능하고 기민하면서도 국민 앞에 겸손한 정당으로 개선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5대 명령’을 이행하는 데 모든 힘을 쏟겠다”며 “그렇게 함으로써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한 토대를 쌓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