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3일 부산→ 울산·경주·포항 지날듯

[기상청 사이트 캡처]

[헤럴드경제]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부산 인근으로 상륙해 경상도 지역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마이삭은 30일 오전 3시 기준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9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의 느린 속도로 동진 중이다.

지난 예보에서 태풍은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 대한해협을 지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번에는 부산 인근에 상륙할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은 마이삭이 이날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10㎞ 부근 해상을 거쳐 다음 달 2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약 440㎞ 부근 해상에 다다르고 그 다음날인 3일 오전 3시 부산 북서쪽 약 20㎞ 부근 육상을 지나겠다고 전망했다.

이후 태풍은 울산, 경주, 포항 부근을 지나 강원도 동해안으로 빠져나간 뒤 9월 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북동쪽 약 320㎞ 부근 육상에서 차차 소멸될 전망이다.

마이삭은 현재 최대풍속 초속 32m의 중간 세기이나 이날 오후 3시께 초속 37m의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고 31일 오후 3시에는 매우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매우 강한 태풍일 때 최대풍속은 초속 49m에 달할 수 있다.

한반도 안으로 들어오는 3일 오전 3시는 다시 강한 수준으로 다소 완화될 수 있지만, 올해 태풍 중 처음으로 내륙에 상륙하는 데다가 초속 40m의 강풍이 부는 만큼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바람의 세기가 30m 이상이면 가로수가 뽑히고 낡은 집이 무너지며 35m면 기차가 탈선할 수 있다. 초속 40m 이상의 바람은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고 달리는 차를 뒤집을 수 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