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 새 지도부, 진정한 협치 나서달라” 촉구

29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낙연 의원 이 대표가 지난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미래통합당은 29일 선출된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에 축하를 보내며 열린 마음으로 진정한 협치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여당, 국민과 함께 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며 “새 지도부가 열린 마음가짐으로 건강한 여야관계, 진정한 협치에 나서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에 쓴소리를 할 수 있어야 하며 그럼으로써 통법부가 아닌 입법부 본연의 역할을 회복하기를 바란다”며 “건설적인 당청관계는 그렇게 정립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전당대회 과정에서 보여준 강성발언과 막말들, 그리고 부동산 정책 등 현안에 대해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상황인식을 보여준 것은 실망스러운 부분이었다”며 “새롭게 선출된 지도부는 편향되고 왜곡된 인식과 단절하고, 국민만을 바라보는 정치를 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