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의사파업 문 대통령이 초래…결자해지해야”

김종인 미래통합당 대표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미래통합당이 의료계 파업 사태를 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정부 책임론을 부각했다.

코로나19 방역에 주력해야 할 정부가 의료계를 자극해 사실상 파업을 부추겼다는주장이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한의사협회의 무기한 파업은 무슨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도 "이런 상황을 초래한 정부는 결자해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지금 의료현장에서 벌어지는 상황은 참혹하다"며 "'덕분에 챌린지'로 칭송했던 의료진을 적으로 돌려놓고, '군인들이 전장을 이탈하는 격'이라며 자극한 정부의 책임이 크다"고 했다.

또한 배 대변인은 해수욕장 개장 발표, 소비쿠폰 지급계획 확정, 8월 17일 임시공휴일 지정, 교회 소모임 금지 해제 등 정부의 조치를 거론, "정부는 그동안 방역에 역행하는 행태를 보였다"며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친 주역은 정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방역은 굵고 짧게 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므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도 필요하면 즉시 시행해야 한다"며 "또한 새로 취임한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지금이라도 대통령에게 4차 추경 편성 및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건의해야 한다"며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제일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사들을 향해 기관총 난사를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이 시점 코로나와 싸우는 의사를 공격하는 것은 그분이 국민의 우군이 아니라 코로나의 우군이라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 전쟁에서 이적행위를 하고 있는 문 대통령을 막아 달라"고 덧붙였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