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유보냐 유지냐’…무기한 파업 전공의, 막판 논의

전공의 총파업 이틀째인 27일 오전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의료진이 지나가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이날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거부하는 의미에서 코로나19 진료마저도 자원봉사 형태로 가져가기로 했다. 이날 희망자에 한해 사직서를 제출하는 ‘제5차 젊은의사 단체행동’을 벌일 계획이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에 반발해 지난 21일부터 무기한 파업을 벌이던 전공의들이 단체행동을 멈출지 여부를 두고 막판 논의에 나선다.

29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와 의학교육 및 수련병원 협의체는 의료계와 보건복지부가 구성하는 의·정 협의체에서 원점부터 정책을 논의하는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고, 파업 지속 여부를 재논의하고 있다.

해당 안에는 대한의사협회(의협)와 복지부로 구성된 협의체에서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을 원점에서 적극적으로 논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국회 또는 정부가 관련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할 경우 전공의는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의과대학 학생을 포함한 의료계가 공동으로 대응하겠다는 선언도 들었다.

해당 안 마련에 참여한 의료계 원로는 국내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일단 파업을 유보하고 정부와 원점에서 재논의하자고 제안한 게 맞다”며 “이날 대전협 비대위에서 그것을 수용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전협은 국회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안정화하기까지 관련 법안 추진을 중단하고, 향후 의협과 대전협 등이 포함된 국회 내 협의기구를 설치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한다는 약속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협은 해당 안을 갖고 이날 저녁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파업 지속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박지현 회장은 회의에 들어가기에 앞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오후 10시에 있을 대전협 긴급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앞으로의 집단행동 방향이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학교육 및 수련병원 협의체와 함께 서명한 자료는 정부와의 합의안이 아니다”며 “앞으로 (정부와의 합의가) 잘못되면 언제든 단체행동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