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중국 경제 회복”…對中 수출 ‘청신호’

[헤럴드DB]

[헤럴드경제]한국은행은 30일 중국 경제가 향후 회복 흐름을 유지할 것으로 예측, 한국의 대(對)중국 수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 중국경제팀은 이날 주간 간행물 '해외경제 포커스'에서 중국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이렇게 분석했다.

중국경제팀은 "향후 중국 경제는 투자 수요가 성장을 견인하는 가운데 민간소비가 완만히 개선되면서 회복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투자 확대를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흡수 여력이 상당한 데다 세계적인 조업 재개로 중간재 수출이 점차 회복되고, 취약계층과 중산층의 소비 여건도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미국과의 갈등 심화, 코로나19의 중국 내 재확산 가능성 등이 회복을 더디게 할 수는 있다고 부연했다.

중국경제팀은 "중국 경제의 회복 흐름은 우리나라 대중 수출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소비, 건설투자 등 내수 중심의 회복은 기계장비, 운송기기 등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대중 수출 증가에 기여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은에 따르면 한국의 중국 내수 수출의 귀착률은 75.1%로 높다. 한국에서 100개의 제품을 수출했을 때 중국 내부에서 소비되는 게 75개를 넘는다는 뜻이다.

특히 기계장비와 운송기기 수출의 중국 내수 귀착률은 90.6%, 89.2%로 평균을 크게 웃돈다.

중국경제팀은 그러나 "미국의 중국 정보기술(IT) 기업 규제 강화, 중국 정부의 기술자립 노력 등이 대중 수출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수는 있다"고 밝혔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