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사고 10건 중 3건 가을철 발생…11월까지 산재 집중 예방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연합]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해양수산부는 어선 조업과 여객선 운항이 증가하는 가을철을 맞아 다음 달부터 11월 30일까지 '가을철 해양사고 예방대책'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우선 가을에 성어기를 맞아 조업이 증가하는 어선에 대해서는 양망기(그물을 걷는 기계) 끼임, 해상 추락 등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고용노동부 등과 합동으로 산업안전 지도·점검을 다음 달 18일까지 진행한다.

현장에는 재해 유형별 예방지침도 배포할 예정이다.

추석에 특히 운항이 증가하는 연안여객선에 대해서는 전국에 있는 162척 전부를 대상으로 다음 달 18일까지 특별안전점검에 나선다.

레저·마리나 선박 등에 대해서는 출입항 기록관리, 승객 승선신고서 제출 등이 제대로 지켜지는지를 10월 30일까지 점검한다.

위험물 운반선에 대해서는 선박 내 폭발 위험구역에서 방폭 장치를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안전작업절차 준수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아울러 충돌 자동예측 경보기능을 갖춘 '이(e)내비게이션 선박단말기' 보급을 시작하고, 화물선과 어선 간 충돌 방지를 위한 가상현실(VR) 교육도 추진한다.

해수부는 기상이 악화하는 경우 수협의 조업정보알리미 앱(모바일 응용프로그램) 등을 통해 어업인들에게 실시간 사고 정보나 기상정보를 신속히 제공할 계획이다. 추가 태풍에 대비해 항만·어항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하고, 위험물 하역시설에 대해서는 소화설비 점검, 노후 소화기 교체, 안전관리계획 점검 등을 계속해서 진행한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박과 여객터미널 등에서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소독 등을 철저히 하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해수부에 따르면 가을철은 태풍 등으로 인해 다른 계절보다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나 인명 피해가 높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계절별 사고 발생 통계를 보면 9∼11월에 걸친 가을이 3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여름(27%), 봄(23%), 겨울(20%) 순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사람이 사망하거나 실종된 인명피해 건수는 가을과 겨울이 각 167건으로 가장 많았다. 봄은 135명, 여름은 94명으로 나타났다.

가을철 인명 피해 중 가장 많은 88명(53%)이 해상추락이나 폭발 등 산업재해로 인해 피해를 봤다.

kwat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