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공모전까지”…통신업계 신입사원 채용 ‘본격’

KT 채용 담당자들이 2020년 채용에 도입하는 화상면접 시스템을 시험 사용하고 있다.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한 시장 침체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도 통신업계가 잇따라 신규 신입사원 채용에 나섰다.

KT는 오는 9월 신입사원 채용을 위한 인턴십 모집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KT 채용은 9월 7일부터 서류접수를 시작한다. 자세한 내용은 KT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모집분야는 ▷마케팅&세일즈(Sales) 네트워크 ▷IT ▷R&D 총 4개 분야다. KT 그룹사 역시 각 사별 계획에 따라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체 채용 규모는 연초 계획을 그대로 유지한 400명 안팎으로, 수시채용과 인턴십 채용을 모두 합친 것이다. 앞서 KT는 매년 상·하반기 실시했던 정기 공개채용을 폐지하고 실무형 인재를 선발하기 위한 수시 및 인턴 채용 방식을 도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KT는 지원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언택트 채용’을 시행할 방침이다. 지금까지는 광화문 본사에서 모든 채용 관련 행사를 집중 시행했으나, 이번에는 전국의 지역본부 단위로 채용을 분산 시행해지원자 간 접촉을 최소화한다. 아울러 새롭게 도입한 온라인 기반의 인적성검사와 화상면접으로 전형과정 전반에 ‘언택트’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채용의 또 다른 특징은 ‘인턴제 전면 시행’이다. 기존 수도권에 한정하여 네트워크와 IT 기술분야 중심으로 운영하던 ‘4차산업아카데미’ 인턴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마케팅&세일즈(Sales) 분야까지 적용해 실무형 인재를 채용하기로 했다.

4차산업 분야 인재육성을 위해 작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4차산업아카데미 인턴십은 약 2개월 동안의 4차산업 관련 실무교육과 현장 인턴십을 연계한 KT만의 인재육성 프로그램이다. 인턴십 수료자는 임원면접을 통과할 경우 KT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된다.

신현옥 KT 경영지원부문장 부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채용 운영에 어려움이 있지만 청년 일자리 제공을 위해 계획대로 채용을 진행하게 되었다”며 “무엇보다도 지원자들의 안전을 최우선하는 채용이 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앞으로도 청년구직자들에게 실무경험과 취업기회를 확대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신입사원 채용연계 공모전을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와함께 LG유플러스도 공모전을 통해 디자인과 UI(User Interface, 사용자 인터페이스)/UX(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 고객 리서치 분야 우수 인재를 채용한다.

공모 분야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고객가치를 전달하는 ▷신규 서비스 디자인 ▷UX/UI 전략 ▷고객 인사이트 제안으로 총 3개이다.

수상작은 9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이후 10월 중 인적성 검사와 AI영상 면접, 1차 면접을 거쳐 다른 직무 신입 채용 지원자들과 함께 11월에 인턴십을 수행하게 된다. 12월 최종 면접 후 2021년 1월 LSR/UX담당 신입사원으로 LG유플러스에 입사한다.

2021년 1월 입사가 가능한 4년제 대학 기준 2021년 2월 이전 졸업예정 또는 경력 2년 미만 기졸업자(전공무관) 누구나 9월 18일까지 LG유플러스 UX 공모전 홈페이지에 작품을 제출, 지원할 수 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