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달째 개선’ 중소기업 경기전망 코로나 재확산에 꺾여

올해 9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 결과 그래프.[중소기업중앙회 제공]

[헤럴드경제]석달째 개선되던 중소기업 경기전망이 코로나19 재확산에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3~27일 중소기업 315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9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 9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67.9로 전월보다 3.0포인트(p)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동월보다는 15.3p 낮다.

이 수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5월 60.0까지 떨어져 통계 작성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효과 등으로 이후 3개월 연속 반등했다. 수치는 6월 63.1, 7월 68.0, 8월 70.9 등으로 상승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재확산함에 따라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다시 둔화했다.

제조업의 9월 경기전망지수는 75.1로 전월보다 3.2p 올랐지만, 비제조업은 64.1로 6.3p 내렸다.

제조업의 경우 자동차 및 트레일러 업종이 83.1로 전월보다 10.6p 상승한 것을 비롯해 16개 업종에서 상승했고 가구(72.4→64.5) 등 6개 업종은 하락했다.

비제조업은 건설업이 68.4로 전월보다 8.9p 하락했고 서비스업은 63.3으로 5.7p 내렸다. 서비스업의 경우 숙박 및 음식점업이 8월 70.4에서 9월 53.3으로 내린 것을 비롯해 조사 대상 10개 업종이 모두 하락했다.

경기변동 항목별로 보면 내수판매(71.1→67.7), 영업이익(67.9→64.3), 자금 사정(67.4→62.3) 전망은 전월에 비해 하락했고 수출(69.3→76.2)은 상승했다. 고용은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9월 경기전망지수를 최근 3년간 같은 달의 항목별 경기전망지수 평균치와 비교하면 제조업에서는 경기전반과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원자재, 설비, 재고, 고용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악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에서도 모든 항목에서 악화할 것으로 조사됐다.

8월에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 요인(복수 응답)으로 꼽은 항목은 내수부진이 74.3%로 가장 높고 뒤이어 업체 간 과당경쟁(40.5%), 인건비 상승(37.5%), 판매대금 회수지연(22.9%) 등 순이었다.

올해 7월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7.7%로 전월보다 0.7%p 상승했지만 지난해 동월보다는 6.8%p 하락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65.5%) 이후 최저였던 올해 5월(66.2%) 이후 2개월 연속 상승한 수치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