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주도 다자협의체 ‘서울안보대화’ 1~3일 화상대화 형식 개최…코로나19 등 비전통안보 논의

지난해 서울에서 열린 서울안보대화 폐막 장면.[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한국 주도로 올해 9회째 개최되는 국제 다자안보협의체 ‘서울안보대화’가 오는 9월 1~3일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혼합된 비대면 화상대화 방식으로 개최된다. 올해는 코로나19와 자연재해, 사이버 위협 등 비전통안보를 주제로 다룬다.

국방부는 “9월 1일부터 3일까지 2020 서울안보대화(SDD) 화상 세미나를 개최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 등 국제사회가 당면한 비전통적 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31일 밝혔다.

SDD는 대한민국 국방부가 한반도 평화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협력을 위해 2012년 출범시킨 국방차관급 다자안보협의체로, 국제사회에서 국방·안보 분야의 권위 있는 국제회의로 자리잡고 있다.

올해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이 행사를 비대면 방식으로 열기로 하고, 국내 참가자들은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직접 세미나에 참석하는 한편, 해외 참가자들은 온라인 화상 대화 형식으로 참여토록 했다.

올해는 ‘새로운 안보 도전: 연대와 협력을 통한 극복’을 주제로, 총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9월 1일은 ‘코로나19 시대의 세계질서와 국제협력’을 주제로, 존 미어샤이머 미국 시카고대 석좌교수, 키쇼어 마부바니 싱가포르국립대 교수 등 세계적인 석학들이 연사로 참여한다. 행사장에는 백학순 세종연구소장이 자리해 해외 연사들과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국제 안보환경의 변화를 전망하고, 국가 간 연대와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9월 2일은 ‘비전통적 안보위협: 국방에서의 함의’를 주제로, 휴 화이트 호주국립대 전략방위연구센터 명예교수, 파스칼 보니파스 프랑스 국제전략연구소(IRIS) 소장 등 국내외 저명한 비전통안보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한다. 이들은 비전통적 위협이 국방에 미치는 영향과 군의 대응능력 발전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9월 3일에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성과, 전망, 과제’를 주제로, 위성락 전 주러시아대사, 이상철 전 국가안보실 1차장,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판지서 중국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소 소장, 알렉산더 미나예프 전 북한주재 정무공사(현 러시아 외교아카데미 교수) 등 남북 문제를 최일선에서 다뤘던 안보 전문가들이 참가한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 성과를 평가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향후 과제들을 모색할 전망이다.

이날 화상 세미나 내용은 국방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며, 영어와 한국어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주최 측은 행사 현장에 주한 무관 및 외교관들을 초청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무관중 회의로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