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배달앱 네이밍 공모전’ 총 5837건 접수

[헤럴드경제(의정부)=박준환 기자]경기도주식회사(대표 이석훈)는 최근 마감한 ‘경기도 공공배달앱 네이밍 공모전’에 총 5837건이 접수됐다고 31일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은 도민의 생활 편의 증진 및 소상공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추진하는 (가칭)경기도 공공배달앱의 공식 명칭을 찾기 위해 지난 18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주식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됐다.

참여작 가운데 ‘공공’, ‘상생’, ‘착한’ 등 공공배달앱의 성격을 보여주는 단어를 사용한 명칭이 많아 시민들이 바라는 공공배달앱으로서의 역할이 더욱 명확해졌다고 경기도주식회사 측은 설명했다.

사전 심사를 마친 경기도주식회사는 공모전 당선작과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9월 중순 경 최종 공식 명칭을 확정할 계획이다. 대중성, 적합성 등 심사기준에 따라 대상 1명, 최우수상 2명, 우수상 20명을 선정한다.

이석훈 대표는 “공공배달앱 네이밍 공모전에 예상보다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공정한 시장질서확립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며 “참여해주신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리며 고심해서 제안해주신 소중한 아이디어를 공정하게 심사하여 도민 여러분의 눈높이에 맞는 참신한 네이밍을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공공배달앱은 지난 7월 화성, 오산, 파주 등 3개 지역을 공공배달앱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현재 가맹점을 모집하고 있다. 시범 서비스는 10월 말 선보일 계획이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