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보, 예약상담제 운영..코로나 재확산 방지

경기신보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민우)가 다음달 1일부터 사전 예약을 통해 영업점에서 보증상담을 받을 수 있는 ‘예약상담제’를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상담 대기고객을 줄여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도입됐다. 영업중 자리를 비우기 힘든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효율적 시간 관리도 가능하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기불황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으며, 경영에 어려움이 처한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경기신보 상담방문이 늘어날 것으로 관계자는 예측했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신보의 예약상담제 시행은 고객들의 대기고객 없는 ‘안전한 상담’과 대기시간 없는 ‘편리한 상담’을 제공한다.

예약상담제 도입으로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예약시간 내 집중상담을 통한 전문적 금융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경기신보는 예약상담제로 고객들의 상담수요를 예측·관리해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와 상담 및 심사업무의 효율화가 이뤄질 것으로 분석했다.

예약상담제 신청방법은 경기신보 홈페이지에 접속해 메인화면에 있는 ‘예약상담 신청’을 클릭하면 24시간 언제든지 신청 가능하다.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경우 로그인이나 인증절차 없이 기본정보와 비밀번호로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다. 자가진단 체크리스트 문항을 통해 간단하게 보증신청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홈페이지 이용이 어려운 경우, 경기신보 콜센터를 통해 유선 예약이 가능하다.

예약상담제 예약가능 일자는 신청일로부터 90일 이내이며, 당일예약은 불가능하다. 예약 시간대는 경기신보 영업시작 시간인 오전 9시부터 30분 단위로 가능하고, 영업종료 시간인 오후 4시까지다. 고객 편의를 위해 예약등록 시, 상담일 1일 전, 예약취소 시에는 예약안내 SMS가 자동으로 전송된다.

이민우 이사장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에서, 상담고객의 분산화를 통해 안전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다”고 했다.

이어 “특히 재단의 주 고객인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영업시간에 지점방문후 상담대기 시간이 부담되었지만, 예약상담제 시행으로 대기시간 없는 편리한 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앞으로 고객만족을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