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31일부터 재택근무 시행…코로나19 차단 방역 강화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오는 31일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부서별 직원 3분의 1 범위 내에서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1층 현관에 민원인 상담을 위한 별도 공간을 만남의 장소로 지정해 운영하고 회의장, 사무실 등 청사 내 수시방역도 강화한다.

현재 청사 출입문 3곳(지하 1, 지상 2)에 근무인력 5명을 투입해 열화상 감지 카메라를 설치, 출입자의 발열 등 이상증상을 확인하고 있다.

여기에 배달음식을 비롯한 청사 내 반입 물품 등에 대해서도 지하 1층과 1층 물품 보관소를 마련, 직원들이 직접 수령 후 반입조치한다.

이번 재택근무는 1차(3월 23일부터 2주간), 2차(4월 6일부터 2주간), 3차(4월 28일부터 2주간)에 이은 네번째 조치다.

경북도 관계자는 “도는 마스크 착용 필수, 전자결재 및 메모 보고 원칙, 식사 때 거리두기 준수 등 코로나19 차단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