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사자명예훼손 불기소 의견 檢송치

서울지방경찰청.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자명예훼손 사건에 대해 ‘불기소(각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은 31일 진행된 기자들과 서면간담회에서 “박 전 시장의 사자명예훼손 사건과 관련, 유가족의 처벌 의사가 확인되지 않아 불기소(각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박 전 시장의 성추행 등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들의 묵인·방조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 중인 경찰은 이날까지 참고인 20여 명, 피고발인 3명에 대해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경찰은 나머지 피고발인 조사를 위해 일정을 조율하는 한편 참고인에 대해서도 필요 시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의 고소와 관련, ‘고소장’이란 이름으로 유포된 문건과,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등에 대해선 문건 유포자 5명, 악성비방 댓글 작성자 16명을 입건해 조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소 문건 유포와 관련된 일부 참고인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박 전 시장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박 전 시장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 감식, 폐쇄회로(CC)TV 분석, 통신수사, 참고인 조사 등을 진행했다”며 “향후 준항고에 대한 법원 결정 시까지 기존 확보된 자료를 분석하고 필요 시 참고인 조사 등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전 시장 분향소의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등과 관련해선 서울 남대문경찰서가 수사를 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시 관계자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지난 25일 회신 받은 보건복지부 내용 등을 참고해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