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흉기로 친부 살해·도주’ 30대 남성 검거… 구속영장 신청

서울 마포경찰서.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60대 친아버지를 흉기로 살해하고 도주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박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1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홀로 살던 아버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범행 직후 현장에서 도주했다. 이틀 후인 지난 25일 박씨의 형은 숨져 있는 아버지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범행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박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사건 발생 엿새 만인 지난 29일 경북 모처에서 박씨를 검거했다.

이날 오전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할 예정이었던 박씨는 유치장에서 갑자기 경련 증세를 일으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범행 경위와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현재 박씨가 진술 일체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치료 경과를 보고 조만간 다시 영장심사에 넘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