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광화문 새글판…시인과 촌장의 노래 ‘풍경’

31일 한 가족이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30년 기념편'이 내걸린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앞을 걷고 있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세상 풍경 중에서 제일 아름다운 풍경,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풍경’

교보생명이 광화문글판 30년을 맞아 시민 공모로 꼽은 ‘광화문글판 30년 기념편’을 31일 공개했다.

이번 글은 ‘시인과 촌장’의 노래 ‘풍경’에서 가져왔다. 시인과 촌장은 80년대를 대표하는 포크 밴드로, 가시나무, 사랑일기 등 서정적인 노래로 사랑받았다.

‘풍경’은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오길 바라는 소망을 담은 곡으로, 우리가 원하는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하게 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교보생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있는 시민들을 위로하고, 하루 빨리 평화롭고 온전한 일상이 오길 바라는 희망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교보생명은 광화문글판 30년을 기념해 시민과 함께하는 ‘광화문글판 30년 기념 문안 공모전’을 진행했다. 일반 시민들이 참여해 총 2730편의 후보작이 접수됐으며, 광화문글판문안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풍경’이 최종 선정됐다.

이와 함께 이번 글판 디자인은 ‘광화문글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민주영(경희대·23세)씨의 작품이다. 제자리로 돌아오는 발자국을 모티브로 웃고 있는 사람의 얼굴을 형상화한 디자인이 참신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시민, 대학생과 함께 만든 ‘광화문글판 30년 기념편’을 내놨다”며 “모든 사람이 코로나가 가져간, 평범하지만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고 새로운 행복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