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올 2~3분기 채용계획 23.8만명…11년 만에 최저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으로 국내 기업의 채용 계획 인원이 1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헤럴드DB]

3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상용직 5인 이상 사업체의 올해 2∼3분기 채용계획인원은 23만8000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만3000명(5.1%) 감소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20만8000명) 이후 가장 작은 규모다. 그만큼 경기 불확실성이 커 채용을 중단하거나 축소하기로 한 기업이 많다는 얘기다.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는 인력 미스매치(수급 불일치) 완화를 위해 기업의 구인·채용 인원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상용직 5인 이상 사업체 가운데 약 3만2000곳의 표본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 1분기(1∼3월) 5인 이상 사업체의 구인 인원은 79만3000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3만2000명(3.9%) 감소했고 채용 인원은 73만4000명으로, 1만4000명(1.9%)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연기, 학원 휴업, 관광객 감소,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의 영향을 받은 결과로 풀이된다.

사업체의 적극적인 구인에도 채용하지 못한 '미충원 인원'은 5만9000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만7000명(22.7%) 급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구인 자체가 위축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업체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추가로 필요한 인원을 의미하는 '부족 인원'도 지난 4월 1일 기준으로 22만3000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만2000명(5.1%) 줄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충격이 완화하면서 월별 고용지표는 지난달에도 개선추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는 1844만6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3만8000명(0.7%) 감소했다.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3월 마이너스로 돌아서 4월에는 감소 폭이 36만5000명으로 벌어졌지만, 5월부터는 3개월 연속으로 감소 폭이 줄었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교 개학, 정부 재정 일자리 사업 재개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광복절인 이달 15일 전광훈 목사가 주도한 광화문 집회를 기점으로 코로나19가 급격히 재확산해 고용 지표도 8월부터는 다시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사업체종사자 증가폭이 큰 업종은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9만9000명), 공공행정(6만4000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만2000명) 등이었다. 반면 사회적 거리 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12만명)과 여행업을 포함한 사업시설관리업(-6만1000명)은 종사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제조업 종사자도 7만3000명 감소했지만, 그 폭은 7개월 만에 줄었다.

지난 6월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노동자 1인당 임금 총액은 335만1000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2만2000원(0.7%)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이 2.9%로 떨어진 데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 경영난이 심화하면서 특별급여 등이 감소한 결과로 분석됐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