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 김용진 이사장 임명

김용진(사진)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이 국민연금공단 17대 이사장이 됐다.

보건복지부는 김 이사장이 국민연금공단 임원추천위원회의 추천과 복지부 장관 제청을 거쳐 31일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사장의 임기는 3년이며 경영실적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임할 수 있다.

1961년생인 김 이사장은 1986년 행정고시(30회)로 공직에 입문, 기획재정부 복지노동예산과장, 공공혁신본부 공공혁신기획팀장, 대외경제국장, 공공혁신기획관, 사회예산심의관 등 다양한 직책을 거쳤으며 2017년 6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기재부 제2차관을 역임했다.

기재부 재임 시절 국민연금 등 사회보험제도 내실화를 포함한 사회복지 재정 정책과 경영혁신, 조직관리 등 일련의 공공기관 혁신강화 정책을 추진한 바 있다.

복지부는 “신임 이사장이 사회복지 재정정책 및 공공기관 혁신 분야에서 다년간 쌓아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민연금의 사회적 역할과 비중에 맞게 역량과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민연금공단은 김성주 전 이사장이 지난 1월 4·15총선 출마를 위해 사임한 이후 약 8개월간 이사장 공석체제로 운영돼 왔다. 김대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