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4분기 中企 육성자금 조기확대 지원

군포시청 전경.

[헤럴드경제(군포)=지현우 기자] 군포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자금 융통을 위해 4분기 저금리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규모를 확대해 조기에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군포시에 따르면 지원대상은 신청일 현재 사업장 등록과 공장 등록이 돼있는 중소제조업체다. 융자규모를 기존의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늘려 업체당 최대 3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 범위도 확대한다. 최근 2년 안에 군포시 육성자금을 지원받은 업체도 코로나19로 인한 기업경영의 어려움을 감안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자금 대출은 당초 일정보다 한달 앞당겨 오는 10월과 11월 두달 동안 진행하기로 했다. 신청은 다음달 18일까지 받을 예정이다. 군포시기업포털에 접속해 기업지원→지원 소식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뒤 NH농협은행 군포시지부에 접수하면 된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 추세를 보이면서 매출액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자금 융통을 위해 지원 규모와 대상을 늘리고 지원 시기도 앞당기게 됐다. 많은 기업들의 신청을 바란다”고 했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일자리정책과와 NH농협은행 군포시지부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