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방역 실패, 정치적 득실 따질 때 아니다” 통합당 겨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양향자, 염태영, 김종민, 노웅래, 신동근 신임 최고위원이 31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미래통합당을 향해 "지금 방역 실패로 정치적 득실을 따질 때가 아니다"라며 당원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의 권고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 지도부의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이라도 통합당은 집회에 참가한 통합당 당원들에게 진단검사를 권고하는 문자라도 발송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합당을 향해 "수 차례에 걸쳐 집회 참가자에 대한 통합당의 진단검사 권고를 요청했으나 묵묵부답"이라며 "아직도 많은 집회 참가자들이 검사를 받지 않고 거리 활보하는데도 통합당이 강 건너 불 구경하듯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 하에 예외 없는 엄정한 사법조치를 취할 것을 정부에 요청한다"며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의 진단검사 거부와 방역 방해 행위가 코로나 재확산의 주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비대면 예배가 가능함에도 대면 예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들은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새 지도부가 선출된 것과 관련해 "선당후사의 원칙을 갖고 당정청이 원팀으로 소통하는데 원내대표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며 "위기의 시대에 당정청이 중심을 잡고 방역, 경제 전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국민의 삶과 안전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대전환 K뉴딜위원회가 준비한 정책, 비전을 정기국회에서 예산과 입법으로 뒷받침해 코로나 이후 시대의 미래전환을 주도할 것"이라며 "민주당과 새 지도부가 코로나 국난 극복과 함께 다음 시대를 준비해나가는 혁신의 플랫폼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