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집단휴진 신고·지원센터 운영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정부가 내일부터 집단휴진 피해 신고·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전공의들이 30일 무기한 집단휴진을 지속하기로 결정한데 따른 피해 최소화 대책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회의에서 의사단체 집단휴진 대응 상황을 논의한 뒤 "집단 휴진으로 인해 피해를 본 환자들을 위한 집단휴진 피해 신고·지원센터를 내일(31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의 주요 보건의료 정책에 반발하는 의료계가 무기한 집단 휴진을 이어가면서 진료 공백 우려가 커지자 환자 피해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마련한 조치 중 하나다.

집단휴진 피해 신고·지원센터는 31일부터 의료계 휴진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정부와 환자단체연합회, 대한법률구조공단 등 공공기관 합동으로 운영하며 진료 연기나 수술 취소 등으로 인한 피해를 확인하고, 대체할 수 있는 의료기관 정보 등을 제공하는 상담 역할도 한다.

만약 집단휴진으로 피해가 발생했을 때는 대응 절차 등을 안내하는 법률 상담도 받을 수 있다.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콜센터(☎ 02-6210-0280∼1)를 이용하면 된다.

현재 전국의 전공의 및 전임의를 대상으로 즉시 진료 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명하는 '업무개시명령'이 내려진 만큼 정부는 의료진 휴진 및 복귀 여부도 재차 확인할 방침이다.

지난 26∼27일 수도권 수련병원 20곳을 조사한 데 이어 31일까지 수도권 10곳과 비수도권 10곳 등 총 20곳의 수련병원을 방문해 전공의 등의 진료 복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는 비수도권 지역 수련병원 10곳에 대해서도 현장 조사를 벌일 방침이며, 잇단 업무개시명령에도 불구하고 정당한 이유 없이 이를 따르지 않은 의료진은 추가로 고발할 계획이다.

중대본 관계자는 "정부는 의료계 집단휴진 강행과 관련해 불법 행위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하는 한편, 국민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