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폭풍전야’ 미국 제약회사들, 코로나·독감 동시 진단 키트 개발

1000 (8)
<AP>

미국 대형 제약사들이 가을 독감 유행을 앞두고 한 번의 검체 채취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계절성 독감을 동시에 판별할 수 있는 검사 키트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코로나19 검사 수요가 진단 능력을 압도해 더 큰 피해를 촉발했던 7월 상황이 반복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다. 미국에서는 매년 4500만명이 독감에 걸려 이 중 3만4000명 이상이 목숨을 잃는다. 문제는 반년째 대유행 중인 코로나19와 증상이 유사해 두 질병을 구분하기 힘들다는 점이다.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소노라 퀘스트와 애벗연구소 등 미국 제약사들은 코로나19 신속 키트 생산을 대폭 확대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미 애리조나주 진단 검사의 80%를 취급하는 소노라 퀘스트는 검사 용량을 10배 증가시킬 수 있는 새로운 장비를 조립하고 있다. 현재 하루 1만건 가량을 처리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 지역의 검사 용량은 일일 10만건으로 대폭 늘어나게 된다.

보스턴 소재 바이오기업 징코바이오웍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코드를 찾는 검사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올 가을까지 세탁기 크기의 바이러스 분석기를 사용해 하루 10만건 이상을 검사하겠다는 게 회사의 목표다.

애벗연구소 등도 선별 연구소를 거칠 필요가 없는 코로나19 신속 키트를 대량생산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제약사들이 이처럼 서두르는 배경에는 가을 독감이 있다. 코로나19와 독감 모두 발열과 피로 등 유사한 증상을 보여 진단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가뜩이나 코로나19 검사 수도 감당하기 힘든 상황에서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쏟아질 경우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이 펼쳐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미국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는 4만~5만명 규모다.

미국병리학회(CAP) 에밀리 볼크 학회장은 미국의 코로나19 검사 능력에 대해 “진주만 폭격 이후 같은 상황이 펼쳐질 것”이라며 “지금 당장은 가을 독감 시즌, 폭풍전야의 고요함이라고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코로나19와 독감 모두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espiratory syncytial virus·RSV) 등과 증상이 유사해 진단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막기 위해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키트도 시장에 나오고 있다.

최근 미 식품의약국(FDA)는 키아젠과 바이오파이어 다이어그노틱스가 개발한 복합 검사(multiplex tests)를 긴급 승인했다. 퀴델 역시 코로나19 신속 키트 생산을 늘리는 동시에, 내달 말까지 코로나19 항원-독감 동시 진단 검사를 도입할 계획이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