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속에 저장한 듯…아삭한 김치맛”

삼성전자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도어패널 19종확대 신제품 출시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김치냉장고인 ‘비스포크 김치플러스’(사진) 신제품을 3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도어패널을 19종으로 확대하고 김치뿐 아니라 열대과일, 뿌리채소, 곡류, 와인까지 17가지 맞춤 보관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김치플러스’는 작년 비스포크 디자인을 적용하며 진화했다.

이번에 나온 ‘비스포크 김치플러스’는 색상과 재질에 따라 도어 패널 19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기존 비스포크 냉장고에 적용된 색상뿐만 아니라, 최근 출시한 셰프컬렉션 냉장고와 어울리는 혼드 메탈 계열 색상 4가지까지 더해 삼성전자의 어떤 냉장고와도 조화를 이룰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프리스탠딩 4도어와 키친핏이 적용돼 빌트인 효과를 낼 수 있는 3도어·1도어 등 총 3가지 타입으로 출시돼 소비자의 취향과 주거 공간에 따라 최적의 조합이 가능하다.

비스포크 김치플러스는 삼성전자의 40년 기술력이 집약됐다. 마치 한겨울 땅속에 저장한 것처럼 아삭한 김치 맛을 내기 위해 ▷±0.3도 이내로 온도 편차를 유지해 주는 ‘초정온 메탈쿨링 기술’ ▷김치 종류에 따라 온도 조절이 가능한 ‘맞춤보관’ 모드 ▷김치 숙성 정도를 입맛에 맞게 조절할 수 있는 ‘맞춤숙성’ 모드 등을 지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위생 기능도 고려해 도어 손잡이에 항균 솔루션을 더한 ‘안심 핸들’을 적용했다. 황색 포도상구균, 대장균과 같은 유해 세균을 99.99% 제거한다.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신제품은 출고가 기준 제품 타입과 용량에 따라 140만~599만원이다. 천예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