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항공사들, 생존 위해 항공권 변경 수수료 없애

[AP]

[헤럴드경제] 미국 항공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맞서 강도 높은 자구책을 내놓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유나이티드항공은 미국 내 항공권 변경 수수료를 무료로 하기로 했다.

변경 수수료는 200달러(23만6000원)로, 지난해 기준 유나이티드항공이 변경 및 취소 수수료로 올린 매출은 6억2천500만 달러(7383억원)에 달한다.

스콧 커비 최고경영자(CEO)는 "승객들이 바라는 개선안을 알아봤더니 변경 수수료 무료화가 최우선으로 꼽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경쟁사인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도 변경 수수료를 무료화할지 압박을 받게 됐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변경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고 있다.

이 같은 변화는 항공사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승객이 급감하면서 경영에 직격탄을 맞은 데 대응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올해 관광서비스업 회원사의 손실이 840억 달러(92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여름 성수기가 지나면 상황이 이보다 악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쳤다.

관광 블로그 운영자인 빅토리아 월커는 "관광 업계가 단골 고객들의 소중함을 깨닫고 있다"면서 항공사 및 호텔이 프로모션을 강화하는 추세라고 블룸버그 통신에 말했다.

실제로 아메리칸항공은 이날 발표한 24개 신규 노선으로 마이애미, 피닉스, 멕시코 등 남쪽 지역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는 겨울을 앞두고 추위를 피할 수 있는 여행지를 강화한 것으로, 주로 토요일마다 운영된다.

아메리칸항공은 코로나 여파로 10월 예정된 노선 중 55%를 취소한 바 있다.

kw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