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약관 쉬워진다…QR코드 찍으면 동영상 안내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9월 출시되는 보험 신상품과 개정상품의 약관이 시각자료와 정보통신기술 활용으로 지금보다 훨씬 이해하기 쉬워진다.

31일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0월 보험약관 개선방안 마련 간담회에서 발표한 ‘보험약관 시각화’의 후속조치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개선안을 발표했다.

개선안에 따라 보험약관의 주요 내용이 그림, 표, 그래프 등 인포그래픽을 통해 설명된다. 보장성·저축성, 갱신형·비갱신형 등 상품종류 및 해지환급금 수준, 예금자보호 대상 여부 등 상품의 주요 특징은 그림으로 안내한다.

계약전 알릴의무, 면책·감액기간, 변액보험의 원금손실 가능성 등 보험가입시 유의사항을 한 번 더 확인할 수 있도록 소비자가 자주 궁금해 하는 민원 사례도 소개한다. 해지환급금 수준, 청약철회를 위한 날짜계산 등 소비자가 글로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은 표나 그래프 등을 통해 쉽게 안내된다. 보험기간 중 보험계약 대출, 계약부활 등의 필요가 발생한 경우 업무처리절차 등을 인물 만화를 사용하여 소비자의 이해를 돕는다.

특히 약관이용 가이드북에 들어있는 QR코드를 통해 보험약관의 주요 사항을 동영상으로 안내받을 수 있게돼 이해가 한결 쉬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같은 약관 개선은 다음달 1일 출시하는 신상품 및 개정상품에 대해 우선 적용하고 내년부터는 모든 상품에 적용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보험사별 캐릭터, 상품특성 등을 반영한 맞춤 안내자료 제작을 통해 소비자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약관이용 가이드북 및 약관 요약서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