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가치 축제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0’ 개막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사회적 가치 관련 민간축제인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0'이 다음 달 1일 개막한다.

30일 SOVAC 사무국에 따르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강연, 토크쇼, 실시간 경연, 대학생 챌린지 등이 다음 달 1∼24일에 열린다.

매주 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온라인으로 SOVAC 홈페이지(socialvalueconnect.com)나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c/SOVAC), 네이버 해피빈 캠페인 페이지(campaign.happybean.naver.com/campaign/give/sovac2020)에서 볼 수 있다.

SOVAC2020 이미지 [SOVAC사무국 제공]

SOVAC은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경험과 지혜를 나누고 협력하는 기회로, 2018년 최태원 SK회장이 "누구나 사회 문제 해결에 참여하고 사회적 가치를 만들 수 있도록 협력과 교류의 장을 만들어 보자"고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지난해 5월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하룻동안 열린 첫 대회에 5000여명이 몰리면서 큰 관심을 끌었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비대면으로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해는 포스코, 신한금융그룹, 독일 바스프 등 국내외 기업들과 네이버, 카카, 구글 등 플랫폼 업체 등 민간 기업들의 참여가 늘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마틴 브루더뮐러 독일 바스프 회장, 최태원 SK회장은 개막일에 축하메시지를 전한다.

가수 브라이언, 탤런트 손현주·박시은, 개그맨 박영진, 아나운서 조우종·신아영·김일중·한석준·손미나·박은영·문지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허영지·박슬기, 유명 게이머 페이커, 유튜버 신사임당·김지우·태용, 양치승 스포츠트레이너 등이 참여하며 대중 친화도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SOVAC2020은 총 4주간에 걸쳐 주별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첫째 주는 대중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소프트하고 재미있는 프로그램들이 이어진다. 혁신 기술로 세상을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소셜벤처들의 활약상, 바이소셜(Buy Social)을 주제로한 MZ세대들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둘째 주에는 네이버, 포스코, 카카오, 구글 등 공동 파트너로 참여중인 기업들이 직접 주관하는 세션이 잇따라 열린다. 셋째 주에는 임팩트 투자의 의미, 젊은 세대의 사회 혁신, IT를 활용한 지역문제 해결, 장애인 고용 문제를 논의한다.

마지막 주에는 코로나19 이후 비영리 단체들의 과제, ‘공감’ 교육의 필요성, 사회성과인센티브(SPC)의 성과와 미래를 논의한다.

매일 오전 본 프로그램 진행에 앞서 ‘행복 인플루언서’들이 제작한 사회적 기업 제품·서비스 소개 영상이 5분 안팎 소개된다. 행복 인플루언서는 평균 구독자수 25만명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 21개 팀으로 이뤄졌다.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