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꿈이 자라는 어린이보험 출시…가성비 좋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삼성화재가 가성비를 높인 자녀보험 ‘꿈이 자라는 어린이’를 31일 출시했다.

이 상품은 20년 또는 30년 주기로 100세까지 자동갱신되는 새로운 구조를 도입해 평균 2~4만원 수준의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기존의 100세만기 비갱신형 자녀보험 상품은 고연령의 위험에 해당하는 보험료를 미리 납입하는 구조로 통상 8~10만원 수준이었다.

‘꿈이 자라는 어린이’ 보험은 가을·겨울철 영유아부터 청소년기까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독감(인플루엔자) 관련 보장을 신설한 것이 특징이다. 독감으로 진단받고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한 경우 연간 1회에 한하여 최대 20만원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또한 독감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으면 30일 한도로 하루 최대 3만원까지 보장한다.

이 상품은 일상생활에서 발생하기 쉬운 생활밀착형 담보부터 자녀 8대희귀난치질환,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같은 중증 담보까지 모두 가입이 가능하다. 특히 20세까지 수두는 최초 진단 시 최대 20만원을, 수족구병 진단 시 연 1회 최대 10만원을 보장한다.

보험료 납입면제 기능과 페이백 기능도 탑재된다. 보험기간 중 일반암과 유사암을 비롯한 8가지 보험사고 발생시 향후 납입해야 할 보장보험료에 대해 면제가 가능하다. 또한 보험료 환급지원(페이백) 특약을 추가로 가입했을 경우에는 이미 납입한 보장보험료도 돌려받을 수 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