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통합당 새 당명 ‘국민의힘’ 유력…김종인 “그게 무난하지 않나”

미래통합당의 새 당명으로 ‘국민의힘’이 사실상 낙점됐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새 당명 후보 중 ‘국민의힘’을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그게 무난하지 않나”며 “여론조사에서 가장 많이 나온 것이 국민이라는 단어고, 또 우리나라 헌법 정신에도 맞다”고 설명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

통합당의 새 당명은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사실상 확정될 전망이다. 김수민 홍보위원장은 국민의힘 외에도 한국의당, 위하다 등 세 가지 당명을 최종 후보로 비대위와 의총에 보고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온라인 의원총회를 통해 새 당명을 추인한다. 이어 다음달 1일 상임전국위와 2일 전국위를 거쳐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