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당명 ‘국민의힘’ 찬반 팽팽…4연임 제한은 반발

주호영(왼쪽)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의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미래통합당이 낙점한 새 당명 ‘국민의힘’에 대한 당내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새 정강정책에 포함되는 기본소득, 국회의원 4선 연임 금지 등에서도 반발이 나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31일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비상대책위원회가 결정한 새 당명 ‘국민의힘’에 대해 “의원들 반응은 좋다는 의견도 있었고, 이런저런 이유로 ‘누가 쓰던 것이었다’ ‘약칭을 어떻게 쓰느냐’ ‘국민의힘이라고 부르냐, 국민의힘당이라 부르냐’ 등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누가 쓰던 것’이라는 지적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03년 초대 공동 대표를 맡았던 동명의 시민단체를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명백한 이름 훔치기”라며 “‘국민의힘’이란 이름을 사용하지 마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통합당은 이날 기본소득, 4선 연임 금지 등을 담은 새 정강정책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주 원내대표는 “기본소득 도입을 제일 앞에 넣는 것이 맞느냐 이런 지적이 있었고, 4선 연임 금지에 대해서는 상당한 반대 의견이 있었다”고 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