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버스, 내일부터 오후 9시 이후 운행 줄인다

[연합]

[헤헐드경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실시로 서울 시내버스의 야간 운행이 덩달아 축소된다. 서울시는 야간 운행을 20% 감축하는 방안을 확정하고 각 버스회사와 세부 계획을 조율 중이다.

서울시는 30일 “오후 9시 이후의 시내버스 운행 감축 계획을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시행하는 방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계획에 따라 20개 혼잡노선과 심야버스, 마을버스를 제외한 325개 시내버스 노선의 야간 운행 횟수는 현재 4554회에서 3664회로 910회 줄어든다. 20% 정도 감축되는 수치로, 주말 야간 운행 수준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밤 시간대에 5∼10분마다 다니던 버스는 약 10분에 한 대꼴로, 원래 약 10분 간격으로 다니던 버스는 약 15분에 한 대꼴로, 약 20분 간격으로 다니던 버스는 25∼30분에 한 대꼴로 운행 간격이 길어질 전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밤 시간대 20% 감축은 평상시 주말 밤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하고 시민들의 조기 귀가를 유도하는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이번 조치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체적인 노선별, 버스별 운행시간표 조정은 시가 버스운송조합을 통해 논의중이며 각 버스회사의 정보와 계획을 취합하는 실무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정류소별 버스정보안내전광판을 통해 감축 운행을 안내하고, 차내 방송시스템 등을 활용해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조기 귀가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