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룡 170억원짜리 베이징 주택, 소유권 분쟁 끝에 경매로

성룡 자서전 표지.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액션배우 성룡의 초호화주택 2채가 경매에 나온다.

3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성룡이 가족과 함께 10년간 살았던 베이징 아파트 2채가 경매에 부쳐졌다.

베이징 중심지인 둥청구에 있는 주택은 1217㎡(약 368평)의 대규모 면적에 침실 6개, 거실 3개로 이뤄져 있다. 현재 시세는 약 1억위안(약 172억원)에 달하지만 경매 시작가는 719만위안(약 12억4000만원)이다. 지난 2007년 성룡이 매입할 당시 금액은 3360만위안(약 58억원)이다.

해당 집은 2014년 그의 아들인 방조명이 마약 복용 혐의로 체포될 때 대마초 100g이 발견된 곳으로, 방조명은 이로 인해 6개월 동안 수감됐다.

해당 집은 2007년 부동산 개발업체인 베이징 유자부동산은 홍보활동비의 일부로 이 집들을 성룡에게 넘겼다.

하지만 성룡이 이 집에 사는 동안 유자부동산은 성룡에게 정식으로 소유권을 넘기지 않았다.

이에 소유권을 놓고 소송전에 들어갔으며 그 결과 재판부는 성룡이 사들인 주택 2채를 포함해 재산을 압류할 것을 지시했다.

SCMP는 성룡이 중국 본토에선 인기가 높고 해외에선 배우와 가수로 잘 알려져 있지만 홍콩에서는 정치적 견해 때문에 비판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성룡은 홍콩의 반중국 시위가 거셌던 지난 9월 중국 관영방송과 인터뷰에서 “홍콩이 하루빨리 예전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면서 “오성홍기를 볼 때마다 내가 중국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해 홍콩인들을 분노하게 했다.

이어 지난 5월에는 중국의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지지하는 문화예술계 인사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kw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