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9월부터 외국인 주민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관내 약 2300여 외국인 가구에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 권고 및 서울시 방침에 따라 코로나 19로 인해 위기를 겪고 있는 국내 거주 외국인에게도 생활비를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지원 대상은 8월 27일 기준 서울특별시에 외국인 등록 또는 국내거소 신고를 한 지 92일이 초과된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로, 취업과 영리활동이 가능해야 한다.

지원 금액은 가구원 수에 따라 30~50만원으로 책정되며, 오는 12월 15일까지 사용이 가능한 선불카드로 1회 지급된다.

가구 단위로 지원되므로 건강보험자격확인서에 기재된 직장가입자, 지역세대주 또는 외국인 등록사실 증명서에 기재된 가족대표(세대주)가 신청해야한다.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이 접수되면, 구에서는 소득조회 및 적합여부를 결정하여, 2주 이내로 적격 또는 부적격 통지를 한다. 선불카드가 지급된 이후에도 불법거래 등을 사후 모니터링하여 적발 시 경찰에 고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신청을 원하는 경우 오는 9월 25일까지 4주간 ‘서울시 외국인주민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사이트(http://fds.seoul.go.kr)에서 온라인으로 접수 가능하다.

현장 접수는 오는 9월 14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진행되며, 성북글로벌빌리지센터로 세대주(가족 대표) 및 대리인이 신분증(외국인등록증, 여권 등)과 대리인 증빙서류(신분증, 위임장) 및 신청서류를 지참하여 방문하면 된다.

신청 시 세대주(가족 대표)의 출생연도를 확인하여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이면 화요일, 3·8이면 수요일, 4·9면 목요일, 5·0이면 금요일에 신청을 해야 한다.

성북구에서는 원활한 접수를 위해 접수 안내 지원센터(도움센터) 3개소를 운영한다. 성북글로벌빌리지센터(02-2241-6381), 성북구외국인노동자센터(02-911-2884), 성북다문화가족지원센터(02-3290-1660)에서 다국어 대면 상담을 지원한다.

아울러 구에서는 대면상담, 현장 접수가 이루어지는 공간에 대해 코로나 19 감염예방을 위한 방역을 철저히 할 예정이다. 현장 접수 공간에 발열체크존을 설치하고, 방역·소독 물품도 지원한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코로나 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으로 우리구 거주 외국인주민의 생계에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이길 바란다”고 전했다.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