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국산화 R&D 박차…재료硏 국가연구인프라 추가 지정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재료연구소는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연구를 수행할 국가연구실(N-LAB)과 국가연구협의체(N-TEAM)에 추가 지정된 연구실에 대한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지정된 곳은 철강재료연구실과 알루미늄연구실(이상 N-LAB), 그리고 금속분말협의체(N-TEAM)이다.

정부는 지난해 8월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 대책 및 실행계획에 의거해 국가연구인프라(3N)를 지정해오고 있다. 이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표적인 연구실과 연구시설의 역량을 국가차원에서 한데 묶음으로써, 연구자의 자긍심 고취와 핵심품목에 대한 안정적 연구 수행, 그리고 긴급 상황 시의 신속한 대응 등을 목표로 한다.

이번 추가 지정을 통해, 재료연구소는 1, 2단계 국가연구인프라(3N) 선정에서 총 4개의 국가연구실과 1개의 국가연구협의체를 지정받게 됐다.

이정환 재료연구소 소장은 “국가연구인프라 지정은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 역량 결집과 강화가 목적”이라며 “재료연구소는 이러한 기반을 잘 살려 소재부품장비 분야 자립화에 적극 나서는 한편, 산업 현장의 애로사항 해결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