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2020 성별영향평가’ 우수기관 선정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수원시가 ‘2020 성별영향평가 추진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여성가족부장관 표창을 받는다고 31일 밝혔다.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성별영향평가 우수기관 선정은 성별영향평가제도 활성화에 이바지한 기관·유공자를 포상하는 것이다. 전년도 성별영향평가 종합결과를 대상으로 ▷분석평가 실적 ▷정책 제도 개선 정도 ▷분석평가 교육 ▷제도화 수준 등을 평가한다.

올해는 226개 기초지방정부, 정부 기관, 광역지방정부, 교육청 등 305개 기관을 대상으로 평가했다. 수원시는 강원 동해시, 서울 양천구와 함께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수원시는 지난 4년 동안 성별영향평가를 연평균 232차례(단위사업의 42%) 했다. 지난 2018년에는 300건(단위사업 54%)을 평가하고 모든 홍보사업을 전수 분석하기도 했다.

수원시청 전경.

자체 개선을 포함한 정책 개선으로 정책의 질적인 개선에 힘을 쏟았다. 지난해는 성별영향평가에 따른 개선의견을 제시해 해당부서에서 100% 수용했다. 고위 공직자 성평등 교육을 인사 정책과 연계해 과장급 이상 공직자 98.8%가 교육을 이수했다.

‘성평등 전문관’은 내부 전문가로서 제도 운용의 구심점이 됐다. 전문가·공무원·시민이 함께하는 ‘거버넌스형 성별영향평가제도 운영 체계’도 구축했다. 수원시 성별영향평가위원회는 1년에 4차례 열며 ‘일하는 위원회’로 활성화했고 자체 특정성별영향평가를 추진했다.

수원시는 지난 2012년 성별영향평가제도가 시행된 후 경기도 최우수기관에 5회 선정됐다. 여성가족부 장관 기관 표창은 3회 받았다. 성별영향평가는 정책을 수립·시행하는 과정에서 여성·남성의 특성과 사회·경제적 격차 등 다양한 요인을 체계적으로 분석·평가하고 반영해 성평등 실현에 이바지하는 제도다.

수원시 관계자는 “체감도 높은 정책 개선사례를 꾸준히 생산해 높은 수준의 제도 운용 모델을 만들었다.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 있는 정책 사례를 제시하고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을 혁신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