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노트북·태블릿으로!”…KT, ‘플립북’ 출시

KT는 스마트폰, 게임기, PC 등을 연결해 노트북, 태블릿, 휴대용 모니터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플립북(Flipbook)’을 3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KT가 스마트폰을 연결해 노트북 또는 태블릿으로 활용할 수 있는 ‘플립북(플립북)’을 공식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플립북은 각종 스마트 기기와 연동되며 게임기, PC 등을 연결하면 휴대용 모니터로도 활용할 수 있다. 연결을 해제하면 플립북 자체에 어떠한 데이터에 남지 않아 보안성도 뛰어나다. 가격은 29만 8000원이다.

KT는 스마트기기 협력사 펀디지와 협럭해 플립북을 선보인다. 31일부터 KT 공식 온라인몰 KT샵에서 주문할 수 있고, 9월 중 전국 KT 매장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통신사 출시는 KT 단독이다.

플립북은 360도 회전 가능한 13.3인치 터치스크린에 ▷메탈 알루미늄 바디 ▷14㎜ 두께와 1.18㎏ 무게로 뛰어난 휴대성을 자랑한다. 이외에도 ▷USB-C타입 충전단자 ▷미니 HDMI 입력단자 ▷외장 마이크로 SD 메모리 슬롯 ▷백라이트 키보드와 터치패드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펀디지’의 플립북은 KT의 우수기업 상생 프로젝트인 ‘KT 파트너스’의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최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에서 3억여 원의 펀딩과 1000여 명의 구매예약을 달성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손정엽 KT 무선단말사업담당은 “스마트폰의 높은 성능을 이용해 새로운 모바일 컴퓨팅의 미래를 여는 스마트기기를 펀디지와 함께 출시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적인 단말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KT샵에서는 플립북 출시를 기념해 구매 고객 중 선착순 200명에게 고급 가죽 파우치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park.jiye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