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北 재난 때 南 의료인 파견’ 법안 논란에 “수정·삭제 가능”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관해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1일 북한에 재난 발생시 남한 의료 인력의 긴급 지원을 가능하게 하는 법안을 두고 논란이 일자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실제 북한 의료인과 교류 협력을 원하는 의료인을 상호 협력이 가능하도록 하는 목적이었다"며 "강제성을 갖고 의료인력 파견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시각이 있다면 당연히 수정 또는 삭제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하여 의료인들이 우려하지 않는 방향으로 조정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아닌 남한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한 우려가 있다면, 남북한 용어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수정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 의원은 '정부는 남한 또는 북한에 보건의료 분야 지원이 필요한 재난이 발생할 경우 공동대응 및 보건의료 인력·의료장비·의약품 등의 긴급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규정이 담긴 남북 보건의료 교류 협력 증진법 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