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사임소식에 1% 넘게 뛴 엔화…”엔화 강세, 오래 못간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총리직 사임을 밝히면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일본 최장수 총리인 아베는 건강 문제가 재발해 총리직에서 물러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사임을 발표한 28일 엔화 가치는 모처럼 상승했다. 이날 달러-엔 환율은 1.13% 떨어져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커진 지난 3월 27일 이후 달러 대비 엔화가 강세를 타는 모습을 보였다.하지만 엔화 강세는 내주 지속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아베 총리가 물러나더라도 일본의 통화정책에 큰 변화가 생기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당장 일본의 통화정책을 주도하는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는 임기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도쿄 미즈호증권의 스즈키 켄고 수석 외환전략가는 “엔화향방에 중요한 건 BOJ의 통화정책 방향”이라며 “단발적인 움직임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구로다 총재는 지난 2018년 4월 연임에 성공했다. 두 번째 임기는 2023년 4월 초까지다. 이와시타 마리 다이와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일본 중앙은행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격적인 통화부양책을 지속하고 있는 만큼, 구로다 총재의 정책에 큰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아베 총리의 기자회견이 시작된 직후 달러 대비 엔화 가격은 106엔에서 105엔 초반대까지 떨어졌다. 일본 국채 10년만기 수익률은 0.059%로, 1.6bp 상승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