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공공의대 추천입학, 돌팔이 천지될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1일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의대 입학과 관련해 “엉터리 가짜 증명서, 추천서로 의대에 입학시킨다면 우리나라 병원과 의료계는 돌팔이 천지가 될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돌팔이들이 판을 치는 국공립병원에 국민이 무서워서 갈 수 있겠느냐”며 “의료에 대한이 정권 사람들의 무지와 무식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추천위원회에서 추천하려고 했다니, 이 정권 사람들의 자녀와 친인척, 이 정권의 진영에 끈 닿는 사람들끼리만 천년만년 잘살아 보겠다는 것인가”라며 “차라리 대놓고 공정과의 전쟁을 선포하라”고 일갈했다.

그는 “한전공대도 수능도 내신도 없이 학생을 뽑겠다고 한다”며 “반칙과 특권, 불의와 불공정을 제도화하는 모든 망측한 시도를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서는 “대통령께서는 남 탓하고 특정 집단에 죄를 뒤집어씌우는 갈라치기, 여론몰이 정치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2차 확산의 책임은 안일한 인식으로 국민들에게 잘못된 시그널을 보낸 대통령의 신중치 못한 발언, 그리고 임시공휴일을 만들고 소비 쿠폰을 뿌려댄 정부에 있다는 것을 통감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코로나19 대응단계의 상향기준을 명확히 제시해 국민들이 스스로 예측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입시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얼마 이상 늘면 수능을 연기한다든지, 그게 어렵다면 두 번 치러서 재학생들의 불이익을 없애겠다든지 하는 세밀한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