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나’ 김부겸 ‘어쩌면’ 박주민…상반된 ‘성적표’ 받은 당 대표 후보 2인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한 기호2번 김부겸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방식으로 진행된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여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서 이낙연 대표에게 고배를 마신 김부겸 전 의원과 박주민 의원에 대한 평가가 엇갈린다. 김 전 의원에게는 ‘3등보다 못한 2등’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반면 박 의원에게는 ‘2등보다 나은 3등’이라는 꼬리표가 붙었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총선에 이어 당 대표 선거까지 연달아 패배하면서 당내 입지가 좁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선거 결과는 ‘어대낙(어차피 대표는 이낙연)’이라는 구도 속에서 예상했다고 하지만, 김 전 의원(21.37%)과 박 의원(17.85%)의 근소한 표 차이는 앞으로 정치 행보에 제동을 걸었다는 의미다.

민주당 수도권 중진의원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김 전 의원이) 대선이나 다음 당 대표 선거 전까지 재기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김 전 의원이 (몇몇 부분에서) 박 의원한테도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는 것은 지지기반이 약하다는 것을 드러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중진의원 역시 “이번 전당대회가 초반부터 흐름이 이 대표에게 몰려 김 전 의원에게 (상황을 뒤집을만한) 뾰족한 수가 없었다곤 해도 스스로 대선주자라고 칭했던 사람이 받은 성적표로선 초라하다”고 말했다.

다만 한 영남권 재선의원은 “당 유력 대선주자를 상대로 대의원에서 30% 가까운 표를 얻었다”며 “민주당은 영남지역에서 다른 내세울 만한 차기 주자가 없기 때문에 앞으로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 전 의원은 앞으로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갈 것이라 예상된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민주당 박주민 당대표 후보자(기호 3번)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방식으로 진행된다. [연합]

박 의원 측은 이번 선거로 앞으로의 행보에 탄력을 받고 본격적으로 몸집 키우기에 나설 것이라는 분위기다. 박 의원은 선거 초반, 후발주자이면서 재선의원으로 당내 지지기반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두 중진의원 사이에서 20%에 가까운 지지를 이끌어 내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평가받는다.

한 수도권 다선의원은 “이번 선거로 당내 초선들 사이에 소위 ‘박주민계’를 만들고 저력을 보였으나 아직은 절반의 성공”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충청권 중진의원은 박 의원을 향해 “젊음을 강조해놓고 보여준게 없다”며 쓴소리를 뱉기도 했다. 박 의원은 꾸준히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