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 안타깝다’던 김현미 “영끌 말고 분양 기다리는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1일 최근 20~30대의 아파트 매수 열풍과 관련해 신규 공급 물량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게 좋을 것이라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돈을 마련했다는 뜻)’해서 집을 사는 게 장기적으로 도움이 되는지, 아니면 앞으로 서울과 신도시 공급 물량을 생각할 때 기다렸다가 합리적 가격에 분양받는 게 좋을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조금 더 (매수를) 기다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패닉 바잉(공황 구매)’이라는 용어가 청년의 마음을 급하게 할 우려가 있어 이를 순화하는 분위기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책 실패를 왜 청년에게 떠넘기느냐. 30대 부동산 영끌 발언에 대해 유감 표명을 해야 하지 않느냐’는 요구에 “말씀이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답했다.

앞서 김 장관은 다주택자가 내놓은 매물을 ‘영끌’로 매수하는 30대가 안타깝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국토교통위에선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상소문 형식으로 비판한 청와대 국민청원, 이른바 ‘시무 7조’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글에는 김 장관을 겨냥해 “집값이 11억원이 오른 곳도 허다하거늘, 어느 대신은 현 시세 11%가 올랐다는 미친 소리를 지껄이고 있다”고 비판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김 장관은 ‘시무 7조를 읽어봤느냐’는 통합당 의원들의 질의에 “읽지 않았다”, “안 읽어서 모르겠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