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수재민 지원 성금 1억원 기부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한국예탁결제원(KSD·사장 이명호)은 KSD나눔재단과 함께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 지원과 조속한 수해 복구를 위해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31일 밝혔다.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수재민 구호활동과 수해 복구를 위하여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예탁결제원은 지난해 4월 강원도 산불 피해자 구호를 위해 1억원을 기탁하고, 올해 3월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시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1억원을 전달한 바 있다.

예탁결제원과 KSD나눔재단은 앞으로도 국가적 재난·재해 발생 시 피해자 구호와 피해 복구 지원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