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고문변호사 2명 신규 위촉

오산시청 전경.

[헤럴드경제(오산)=지현우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시장 집무실에서 신규 고문변호사 위촉식을 개최하고 김국일, 박은태 변호사 2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고 31일 밝혔다.

김국일 변호사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제24기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후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장전북지방검찰청 남원지청장을 역임했다. 현재 법무법인 YK 대표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박은태 변호사는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제35기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후 국회윤리위원회 자문, 서울시 서초경찰서 상담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법무법인 이래 대표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시는 위촉기간이 만료된 송진규, 유진희 고문변호사를 복잡하고 다양화된 각종 행정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재위촉했다. 곽상욱 시장은 “축적된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시 행정과 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시정현안에 대한 정확한 법률자문과 소송수행에 최선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오산시 각종 법령해석, 법률자문 및 소송수행을 위해 현재 7명의 고문변호사를 두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