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공공배달앱’ 가맹점 모집

[헤럴드경제(오산)=지현우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다음달 30일까지 공공배달앱 서비스에 참여할 가맹점을 모집한다고 31일 밝혔다.

오는 10월 시범 서비스 예정인 공공배달앱은 배달 플랫폼 시장의 독과점 문제를 해결하고 식·음료업 등 소상공인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운영하는 어플리케이션이다. 대상은 오산시 내 배달이 가능한 식음료 영업장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음식점은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을 준비해 오산시청이나 오색전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오산시 ‘공공배달앱 가맹점’ 모집포스터.

다음달 30일까지 신청한 가맹점은 오는 10월 시범 서비스에 우선 입점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공공배달앱은 기존 민간 앱에서 6∼13%에 달하는 중개수수료를 2%대로 낮추고 추가 광고료 부담을 없애는 등 배달 앱을 이용하는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공공배달앱에 지역화폐 오색전 결제기능을 탑재하고, 선할인(10%), 캐시백(5%)과 다양한 이벤트 해택도 제공할 방침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역 내 식·음료 영업장 3000여개소를 대상으로 가맹점 참여 의향을 확인하고 있다. 현재 700여개소가 참여를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시는 지난 20일 경기도, 화성시, 파주시, NHN페이코, 경기도주식회사, 문화방송 등 6개 기관과 공공배달앱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공배달앱 사업은 올해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내년 택배배송과 전통시장 배달기능 오픈, 오는 2022년 경기도 전 지역 확대 등 단계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오산시청 지역경제과로 문의하면 된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