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가나에 국산 ‘원전 위험평가기술’ 무상 지원

원자력연구원이 원전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을 가나에 무상 지원한다.[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따르면 이집트, 가나 등 아프리카 10개국은 원전 건설을 적극 검토하거나 이미 추진 중이다. 가나는 IAEA의 원전 도입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원자력 관련 기관을 잇달아 설립하는 등 원전 도입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세계 원전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국가다. 이런 가운데 원전 업계에 앞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가나와 원자력 협력을 시작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가나원자력위원회에 원전 안전성 평가 소프트웨어 ‘AIMS-MUPSA’를 5년간 무상으로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은 캐나다, 러시아, 중국 등과 함께 IAEA 다수기 원전 리스크 평가 국제공동연구에 참여하고 있다. 가나 역시 이 공동연구에 함께 참여하며 우리 기술의 우수성을 경험하고 안전성 평가 기술 지원을 요청했다. 연구원은 원자력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과 추후 가나와의 안정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무상으로 기술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가나에 지원하는 AIMS-MUPSA는 국내와 같이 한 부지에 2개 이상의 원전이 모여있는 경우 원전의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소프트웨어로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개발했다. 세계적으로 많은 국가들이 독자적인 평가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나, 원자력연구원에서 개발한 AIMS-MUPSA는 대형 원전부지에서도 실제 활용할 수 있어 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등의 다수의 산업체와 대학들에 기술을 이전했다. 2006년부터 작년까지 미국 전력연구소에도 AIMS-MUPSA에 포함된 계산프로그램인 FTREX를 수출해 총 20억원의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박원석 원자력연 원장은 “원자력연구원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원전 리스크 평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나공화국 뿐 아니라 원전 도입을 계획 중인 많은 개발도상국들에 우리나라의 우수한 원자력기술을 수출하는데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