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도시’ 된 서울, 배달오토바이 소리만…

한 배달플랫폼업체 소속 라이더 장모(30)씨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을 몸소 실감하고 있다. 서울 중구, 마포구, 영등포구를 다니는 장씨는 31일 “평소 주말이라면 명동, 이태원, 홍대 등 번화가 먹자골목에서 오토바이가 지나가기 어려울 정도로 인파가 많은데 지난 주말에는 다니기 수월하다고 느껴질 정도였다”며 “택시는 죄다 빈차에, 시내버스도 텅텅 비어 정말 유령도시 같았다”고 말했다.

지난 30일부터 8일간 ‘천만 시민 멈춤 주간’이 시작됐다. 서정협 서울시장권한대행은 같은 날 “시민 여러분, 지금은 고통 분담의 시간”이라며 “당장 오늘(30일)부터 1주일은 일상을 포기한다는 각오로 생활 방역에 철저를 기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선언했다.

정부가 다음달 6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강화하면서 수도권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서 내에서 취식이 불가능해진 대신 배달과 포장 주문만 허용됐다. 수도권 음식점·제과점도 낮에만 영업이 가능하고 오후 9시부터 새벽 5시까지 영업이 중단된다. 때문에 사실상 ‘유령도시’가 돼 버린 서울에서 배달원만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건 배달원뿐이었다.

서울시 배달앱 ‘띵동’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이 예고·시행됐던 지난 29~30일 주문 건수는 이전 주말인 지난 22~23일에 비해 33% 상승했다. 평일을 포함한 배달 건수도 지난 24~30일 전주(지난 18~23일)에 비해 15% 증가했다. 배달플랫폼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지난 29~30일 주문 수는 전주(22~23일) 대비 8.8% 증가했다.

장씨는 “배달 물량이 많아 밥 먹을 시간을 내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주로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하루 10시간가량 근무하는 장씨의 주말 1일 평균 배달 물량은 35~40건 정도였다. 그러나 일요일인 지난 30일은 1시간 연장 근무 하며 47건의 배달을 소화했다. 그의 일정대로라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작된 지난 30일 배달 물량은 평소에 비해 약 20% 증가한 셈이다.

커피전문점 배달 양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카페 방역 수칙이 강화돼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내에서 머물 수 없고 포장?배달만 허용된 탓이다. 장씨는 “비가 와 더운 날씨가 아니었는데도 카페 주문이 많았다”며 “평소 카페 배달 건수가 3~4건인데 지난 29일엔 10건 넘게 갔다. 카페 배달만 치면 100% 이상 증가한 셈”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배달 문화 변화는 지난 2월부터 감지됐다. 배달 주문 증가와 함께 비대면 결제?수령도 늘어났다는 게 장씨의 설명이다. 장씨는 “주말은 보통 평일보다 배달 물량이 많은 편이라 본격적으로 ‘멈춤 주간’이 시작될 일주일이 어떻게 돌아갈지 배달하는 입장에서도 궁금하다”며 “덜 바쁘더라도 일상으로 어서 다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소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