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사무총장 박광온, 정책위의장 한정애 임명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31일 오후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앞두고 최고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향자, 노웅래, 김종민, 이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염태영, 신동근 최고위원.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는 31일 당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등을 비롯한 주요 인선을 발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사무총장에 박광온 의원, 정책위의장에 한정애 의원을 임명했다. 각각 과방위원장과 복지위원장을 맡고 있는 두 의원은 위원장직을 내려놓기로 했다.

대변인단엔 이 대표의 측근인 최인호 의원을 수석대변인으로 임명했다. 상근대변인에는 허영·강선우 의원·신영대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강 의원과 신 의원 역시 원내부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또 당 대표 몫의 지명직 최고위원에는 박홍배 한국노총 금융노조 위원장과 박성민 청년대변인을 임명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박 청년대변인에 대해 "청년이자 여성으로서 젠더 문제에 아주 긴밀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감각을 갖췄고, 청년들의 여러가지 어려움까지 다 아울러서 가감없이 소통·건의하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