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현 상황 위기라는 말로 부족…국민 주목에 응답할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기전달식에서 김영주 전국대의원대회 의장으로부터 당기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 대표는 31일 “국민 여러분의 선택의 의미를 무겁게 받아들이면서 기대에 부응하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새 지도부와 함께한 첫 번째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상황이 매우 위중하고 위기라는 말로도 부족할 정도로 절박하다”며 “국민이 저희를 주목하고 있고 저희는 국민의 주목에 응답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속도와 효과”라며 “제가 수락 연설에서 밝힌 코로나 극복, 민생지원, 미래 준비, 통합 정치, 혁신 가속화 등 5대 명령을 이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난극복”이라며 “민주당을 유능하고 기민하며 겸손한 정당으로 발전시키도록 지도부, 의원들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내일부터 정기국회가 시작된다. (정기 국회가 끝나는) 연말까지가 국민에게나 저희들에게나 중요하다”며 “당 소속 의원들도 긴장감을 갖고 국난극복 대열에 동참해 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국난극복위원회를 확대 및 재편하고 그 위원장을 제가 맡기로 했다”며 “공동위원장으로는 당의 역량 있는 중진급 의원들이 동참해 당을 총력체제로 (변화 시켜) 국난 극복에 나서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저희의 성의를 다하는 활동을 국민 여러분들이 성원해주고 질책해 달라”고 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